오래만에 글을 올리며 인사말



개인적으로 길고 많은 시간을 황망하게 지내기도 하였고, 

요즘 SNS를 비롯하여 새로운 매체 공간들이 속속 등장하여 아주 많아지다보니
시시각각 개인적으로 사회적 소통의 접점을 선택하고 우선 순위를 매기는 일이 쉽지 않고 일상의 과제 가운데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커뮤니케이션'을 강의해 온 사람으로서 성실의 의무를 다하기 위하여 시대의 흐름에 동참하며 가급적 골고루 경험을 하려고 적지 않은 계정을 열어왔는데 솔직히 힘에 부딪혀 버거운 것이 사실입니다.
이곳 블로그를 자주 '방치'하게 되는 점도 그런 이유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미 변변치 못한 글들을 좀 올려 놓은 상태라 글터를 완전히 닫아버리기는 아쉽고 또 관심 가져주신 분들께 대한 예의도 아닐 것 같아서 일단 유지는 하려고 합니다.
다만, 앞으로 개인적인 온라인 소통의 무게를 저의 홈페이지(http://joupia.net)에 두고 더 집중하려고 합니다. 여력이 되는 만큼 다른 매체에도 관심을 가질테지만 충분한 시간을 내기는 힘들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이 곳을 찾아주시는 분들께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블로그 관리 상태가 좀 소홀하더라도 넓고 따뜻한 마음으로 이해하여 주시고, 
더 나아가 혹시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저의 누리집 '주피아(http://joupia.net)'를 찾아 주신다면 더욱 반갑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