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지 않으면서 모자라지 않게 ... 인사말


요즘 누리집과 블로그에 글 올리기를 좀 게을리 하였습니다.
그런 일들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도 하나의 구속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서
관심의 끈을 다소 놓으려 하였는데
어쩌다 보니 너무 놓아버린 느낌입니다.
스스로 만들어 놓은 공간을 소홀히 하는 것도 무책임한 일이 될 수 있겠지요.
이제 구속감과 무관심 사이에서 타협과 균형이 필요해진 것 같습니다.

사실 요즘은 홈페이지, 블로그, 트위터/미투데이, 이메일 등의 온라인 공간 관리하는 것이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새로운 매체들의 환경에서 지나치지 않으면서 모자라지도 않는 조화의 묘를 찾아봐야겠습니다.

















이글루스 가든 - 고향별로 돌아가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