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과 사랑 사이 문장 휴게실



직장에서 동료 두 사람이 친해지고 있었다. 서로 가족과도 교류하며 지내게 되었다. 그런 가운데 한 동료가 다른 동료의 부인을 좋아하게 되었다. 그 부인의 외모가 아름답고 자태가 우아해서 반해 버렸다. 사랑에 빠졌다. 그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동료 부인에게 접근하여 환심을 사려고 애썼으나 남편을 사랑하고 지조를 지키는 그녀는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았다. 온갖 선물 공세를 벌이며 구애를 벌였으나 소용이 없었다.

그래서 마지막 수단을 동원하였다. 돈으로 매수하기로 한 것이다. 1억원을 줄테니 만나 달라고 간청하였다. 그동안 꿈쩍도 하지 않던 부인이 돈의 유혹에는 마음이 흔들렸다. "내일 제 남편이 출장을 가니까 그 때 오세요..."라고 응했다. 남자는 쾌재를 불렀다. 기뻐서 가슴이 터질것 같았다.

그런데 마음을 가다듬고 생각해 보니 갑자기 1억원을 마련하는 일이 걱정되었다. 밤새 이런 저런 방법을 궁리하다가 동료 생각이 떠올랐다. 평소 돈을 꽤 저축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고, 최근에는 주식투자를 하여 돈을 꽤 벌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그래서 동료에게 진지하게 부탁을 하였다.

"갑자기 돈 1억원이 필요한데 몇 시간만 융통해주게. 오늘 중으로 반드시 자네 부인한테 갖다 주겠네."

동료는 주저되었으나 직장의 인간관계를 생각하여 빌려주기로 하였다. 평소 신용이 좋고 사는 형편도 여유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므로 한번 믿어 보기로 한 것이다. 동료는 출장을 떠나기 전에 1억원을 빌려주고 떠났다.

모든 일이 물 흐르듯이 순탄하게 진행되었다. 저녁에 출장에서 돌아 온 동료는 집에 도착하자 마자 아내에게 물었다.

"오늘 직장 동료가 왔다 갔지?"

아내는 깜짝 놀랐다. 당황하며 떨리는 목소리로 그렇다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남편이 또 물었다.

"1억원 가져 왔지?"

아내가 조마조마한 마음에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남편은 안도하는 표정으로 말했다.

"역시 그 친구는 믿음직한 사람이야 !"

마침 짙어지는 어둠을 가로지르며 하늘에서 별들이 총총 빛나기 시작하였다. 사랑과 우정이 모두 우주의 한 줌 조화로 느껴졌다...




 


이글루스 가든 - 고향별로 돌아가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